사랑니 발치에 대한 두려움으로 환자분들중 가급적 안빼고 두고 싶어하는 분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랑니는 누워서 나 있거나 충치가 생겨있는 문제를 가지고 있고 이런경우는 빼야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단, 사랑니가 똑바로 나 있고, 충치가 없으며, 대합되는 사랑니가 있어서 치아로서 기능을 한다면 안빼고 다음처럼 잇몸수술을 통해서 치료해 볼만 합니다.

사랑니가 똑바로 나있는 환자입니다. 그런데 잇몸이 반쯤 덮혀 있어서 잇몸이 주기적으로 붓고 아프증상이 반복됩니다. 이런 경우 사랑니를 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환자분과 상의해 보았을 때 일단 살려서 써보자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치료방법은 덮힌 잇몸(파란색 표시부분)을 레이저나 전기소작기로 절단해 내는 것입니다.

사랑니 뒤쪽 잇몸 부위를 절개해 낸 사진 입니다. 하얗게 보이는 것은 잇몸 밑에 뼈가 보이는 것입니다. 적절한 양의 잇몸이 절제되지 않으면 재발할 수도 있으니 충분히 주의하면서 수술을 합니다.

수술 부위를 봉합하고 소독을 시행합니다. 우측의 사진은 수술후 1주후 사진입니다. 아직 새살이 돋아나오는 중입니다.

사랑니를 발치하지 않고 이처럼 잇몸수술을 통해서 사랑니를 하나의 치아처럼 살려서 쓰는 방법도 있습니다. 단, 사랑니가 충분히 하나의 치아로서 기능을 한다는 전제조건이 충족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