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분은 앞니가 부러져서 오셨습니다. 앞니가 부러지는 경우는 충치가 너무 심해서 치아가 너무 약해서 부러지는 경우와 외상으로 충격을 받아 부러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치아가 부러졌을때 치료하는 방법은 부러진 양상에 따라 다르지만 본 환자의 경우는 치아가 부러져서 치아의 뿌리만 남아있는 경우로 치료방법에 이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앞니가 부러졌어요
앞니가 부러졌어요2

사진과 같이 치아의 치관부분이 거의 남아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불행중 다행이라고 할런지 치아의 뿌리 부분은 대체로 양호하게 남아있습니다.

치료방법은 크게

1. 기둥(Post)를 세워서 보철로 해결한다.

2. 남은 뿌리를 발치하고 임플란트를 식립한다.

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어떤 치료방법을 한다고 해서 잘못된 치료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치과의사의 치료에 대한 신념에 따라 결정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이런 경우 치아의 뿌리가 건강하다면 임플란트보다는 보철치료가 더 낫다고 생각하여 환자와 상의하에 보철치료로 진행하였습니다.

이가 부러진 방사선 사진

방사선 사진상에서도 부러진 치아의 뿌리는 건강한 편으로 보입니다. 오히려 옆 치아가 잇몸이 않좋군요.

포스트 크라운 치료
신경치료 방사선 사진

치아의 뿌리만 남아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상부의 크라운을 지탱해줄 기둥을 세워줘야 합니다. 정성껏 신경치료를 마무리하고 치아의 뿌리에 기둥(Post)을 세워서 보철을 위한 준비를 합니다.

앞니가 부러져서 기둥을 세워서 크라운 치료

아무리 임플란트의 기술이 발달한다 하더라도 하나님께서 만들어 주신 자기 치아보다 튼튼하고 좋은 것은 없습니다. 자기 치아를 살리기에 무리한 상황도 물론 있지만 가능한 상황이라면 가급적 치아를 살려서 쓰는 치료가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